가천의대 길병원 홈페이지 바로가기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
클리닉 소개
여행중 주의질병
지역별 주의사항
미국,유럽,일본,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를 제외한 지역을 여행할 경우에는 여행 전에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건강한 사람도 여행지에 따라 주의 사항들이 있고,백신을 받아야 할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여행자의 흔한 사망 원인이 교통 사고이므로 안전 운전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교통 사고 외에 화재,익사,중독,납치 등의 각종 사고에도 주의해야 합니다.
에이즈의 예방을 위해 해외 여행 중 외국인과의 성접촉을 피하고,문신을 새기거나 침을 맞는 것도 에이즈에 걸릴 가능성이 있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말라리아가 유행하는 지역을 여행할 때에는 말라리아 예방약을 여행 1주 전부터 먹기 시작하여 여행 도중 계속 복용하며 여행 후 4주간 더 복용해야 합니다.
날것은 콜레라를 포함하여 여러 병원균을 전파 시킬 수 있으므로 음식과 물은 꼭 끓인 것이나 병이나 캔에 든 것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벌레로 전파되는 질환은 종류도 많고 백신이나 약에 의해 예방 또는 치료되지 않는 경우가 흔하므로 가능한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주혈흡충증(schistosomiasis)이 유행하는 지역의 강이나 호수에서 목욕이나 수영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만일 어쩔 수 없이 민물과 접촉하였으면 바로 마른 수건으로 물을 닦아 내어 감염을 줄이도록 해야 합니다.
여러 기생충이나 진드기는 맨 살을 파고들 수 있고,여행 도중 다치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할 수 있으므로 꼭 신발을 신고 다녀야 합니다.
열대지역은 일반적으로 기온이 높고, 습기가 높아 땀이 많이 나므로 외출에서 돌아온 후 몸을 깨끗이 하므로서 병원체가 침입 되는 것을 줄일 수 있습니다.
 여행을 다녀온 후 증상이 없더라도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여행을 하였다면 여행 후 1~2개월 후에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여행이 끝난 수개월에서 길게는 4년 후에 질병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몸에 이상이 있어 진찰을 받을 때에는 여행을 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특히 귀국 후 열이 날 때에는 감기로 생각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 병원에 가서 진찰과 검사를 받아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외에도 여행지 주민들이 한다고 해서 따라 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예를 들어 말라리아 유행지 사람들은 이전에 여러 번 말라리아에 걸려 면역이 있고 새로 말라리아에 걸려도 심하지 않아 모기에 물리는 것에 대해 특별한 주의를 하지 않습니다.반면 국내인은 면역이 없어 말라리아 모기에 물리면 심한 말라리아를 앓게 되고 때로 사망할 수도 있으므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하며 말라리아 예방약도 복용하여야 합니다.여행자 설사의 경우도 여행지 사람들은 면역이 있어 같은 물을 마셔도 설사를 하지 않지만 국내인은 설사를 하게 됩니다.
동남아시아 일부 지역에서는 안질이 생겼을 때 눈에 뱀 껍질을 붙이는데 이런 습관을 따라 하면 기생충에 의한 질병인 스파르가눔증(sparganosis)에 걸리게 됩니다.